2020.08.14 (금)

  • 흐림동두천 26.2℃
  • 흐림강릉 31.9℃
  • 박무서울 27.0℃
  • 구름많음대전 29.4℃
  • 구름조금대구 31.8℃
  • 맑음울산 31.0℃
  • 구름많음광주 29.2℃
  • 구름조금부산 28.7℃
  • 구름많음고창 29.5℃
  • 맑음제주 34.3℃
  • 흐림강화 25.7℃
  • 흐림보은 28.1℃
  • 흐림금산 29.6℃
  • 구름조금강진군 29.5℃
  • 맑음경주시 31.6℃
  • 구름조금거제 28.2℃
기상청 제공

(시사미래신문)

 

빗속을 뚫고

 

해전 이성기

먼 길 빗속을 뚫고

급한 마음

재차 가라앉히고

기다리다 지쳐

허기진 배 움켜잡고

기다리는 임 생각하다

뒤늦은 버스길

왜 이리 늦노

눈총으로 쏘아 부치니

쉴 새 없이 쏟아내는

국수 가닥 빗줄기

비빔으로 한 대접 보내주려나

배너

지역종합뉴스

더보기
안성시, ‘코로나19 종식의 조건, 팬데믹 이해하기’ 강연 실시
(시사미래신문) 안성시(시장 김보라)는 지난 12일 오후 3시 안성맞춤아트홀 대공연장에서 코로나19극복 특강을 열었다. 본 강연은 안성평생학습대학 2회차 강연으로 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 이현숙 교수를 초청하여 ‘코로나19 종식의 조건, 팬데믹 이해하기’ 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이현숙 교수는 “팬데믹 사태에 코로나 19가 종식선언 되더라도 백신개발을 시작했으면 끝까지 개발해야 미래의 감염병 예방에 좋은 플랫폼이 되어 또 다른 감염병 발생 시 몇 년이 걸릴 백신개발이 몇 개월 이내로 축소될 것”이라고 말하며, “그 예로 아프리카에서 발생했던 에볼라 바이러스도 종식선언 후 계속해서 백신개발을 했다면 지금의 팬데믹 상황은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여 아쉬움 전했고, “아무리 많은 시간과 돈이 들더라도 끝까지 백신을 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금 팬데믹 상황은 전 세계가 겪고 있는 것이기 때문에 전 인류가 동시에 치료를 받아야 하는 것이지, 백신개발을 한 특정 국가들만 먼저 치료를 받아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강연 종료 후 시민들과 코로나19 관련 질의응답 시간을 가져 시민들이 코로나와 관련된 궁금증을 해소하고 새로운 지식을 습득하는 유익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