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01 (목)

  • 구름많음동두천 14.6℃
  • 흐림강릉 15.9℃
  • 구름조금서울 16.2℃
  • 박무대전 18.1℃
  • 맑음대구 13.6℃
  • 구름조금울산 14.9℃
  • 구름많음광주 18.0℃
  • 맑음부산 17.3℃
  • 흐림고창 14.6℃
  • 구름많음제주 20.8℃
  • 구름많음강화 15.7℃
  • 구름많음보은 12.4℃
  • 구름많음금산 14.7℃
  • 구름많음강진군 15.9℃
  • 맑음경주시 13.1℃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배창돈목사>순종(obedience)을 깊이 생각하라

(시사미래신문) 순종을 나타내는 헬라어 가운데 ‘휘파쿠오’(hupakouo)는 ‘아래에서 듣다’, ‘명령이나 권위에 따르다’등의 뜻이 있다.

 

성경은 시작부터 마침까지 순종에 대한 말씀으로 가득하다. 하나님은 하나님의 뜻을 행하는 자를 귀하게 보시고 생각지 않은 열매까지 주신다.

 

구레네에서 온 시몬이란 사람이 있다. 그는 시골에서 올라와 영문도 모른 채 억지로 예수님이 지고 가시던 십자가를 대신 지고 골고다 언덕까지 갔다.

그에게 자원하는 마음은 없었다.

 

로마 군병들의 강요로 십자가를 졌다. 그런데 그 결과는 놀라웠다. 바울이 자랑하는 동역자 중에 구레네 사람 시몬의 아들 루포와 루포의 어머니 이름이 나온다.

 

시몬의 가족은 믿음의 가정이 되었고, 바울의 자랑스러운 동역자가 되었음을 알 수 있다. 바울이 보기에 얼마나 믿임 좋았으면 시몬의 아내를 내 어머니라고까지 부르고 있다.

 

억지로 십자가를 졌음에도 가정이 축복을 받았다면, 주님을 향한 헌신을 결코 잊지 않으심을 알 수 있다.

 

구레네 사람 시몬은 예수님의 십자가를 진 것 때문에 가장 귀한 것을 얻었다. 살아가며 자원해서 순종하기도 하지만 어쩔 수 없이 억지로 순종하기도 한다. 자원하는 순종이 더 좋다.

그러나 힘들게 하는 순종도 주님은 귀하게 보신다.

 

주님이 우리에게 가장 기대하시고 기뻐하시는 것은 순종이다.

얼마나 주님께 순종하고 있는지 자신을 진단해 보자.

이 글을 통해 순종의 사람으로 새로워지는 은혜를 입기를 기도한다.

 

마침 알렉산더와 루포의 아버지인 구레네 사람 시몬이 시골로부터 와서 지나가는데 그들이 그를 억지로 같이 가게 하여 예수의 십자가를 지우고(막15:21)

 

주 안에서 택하심을 입은 루포와 그의 어머니에게 문안하라 그의 어머니는 곧 내 어머니니라 (롬16:13)

 

 

 

 

 

 

 

 

 

 

 

 

 

 

 

 

 

 

 

배너

지역종합뉴스

더보기
평택도시공사,‘희망 주거환경 개선사업’ 착수식 및 사업비 기탁 유관기관과 취약계층 주거개선 및 방역 지원 나서
(시사미래신문) 평택도시공사(사장 김재수)가 29일 부락종합사회복지관에서 ‘희망 주거환경 개선사업’착수식을 가지고 그에 따른 사업비를 기탁했다. 이날 기탁식에는 김재수 평택도시공사 사장, 부락종합사회복지관 정일준 관장, 지산동 행정복지센터 맞춤형복지팀장 등 사업 관계자 10여명이 자리하였으며, 기탁금은 평택 관내 취약계층 주거개선 및 방역 지원을 위해 쓰여질 계획이다. ‘희망 주거환경 개선사업’은 코로나19 및 수해피해 극복을 위해 평택 관내 주거환경이 열악한 위기가정 20가구를 대상으로 민/관이 함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평택도시공사 ▲부락종합사회복지관 ▲8개 행정복지센터 맞춤형복지팀 ▲평택시 자원봉사센터 ▲국제대학교/쟁이들 봉사단이 함께한다. 공사는 이번 착수식을 통해 사업비 일부를 지원하고, 10월부터는 임직원이 직접 참여하는 주거개선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유관기관과 함께 취약가정을 방문하여 노후 벽지, 장판 등 시설을 개보수하고,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에도 힘쓸 예정이다. 평택도시공사 김재수 사장은 “코로나19 장기화와 긴 장마로 열악한 주거에서 살고 계시는 취약가구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라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체감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