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1 (화)

  • 흐림동두천 -0.5℃
  • 흐림강릉 2.2℃
  • 흐림서울 2.1℃
  • 구름많음대전 1.7℃
  • 구름많음대구 1.9℃
  • 맑음울산 4.5℃
  • 구름많음광주 3.8℃
  • 구름많음부산 7.0℃
  • 구름많음고창 2.5℃
  • 맑음제주 6.7℃
  • 흐림강화 0.6℃
  • 흐림보은 -1.4℃
  • 흐림금산 -0.5℃
  • 구름많음강진군 1.4℃
  • 구름많음경주시 -0.1℃
  • 구름많음거제 4.7℃
기상청 제공

정치

북한 통지문 한통에‘北 피격 공무원’수색에 함선 992대, 항공기 158대, 해경 등 6천명 넘게 인원 동원

- 조명탄 한 발 안쏜채 야간 수색 활동 펼쳐,
- 사실상 보여주기식 수색,

 

(시사미래신문)  북한에 피격당한 해수부 공무원 수색 활동에 무려 6천명이 넘는 인원이 동원되고 있지만 한달째 아무런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어 사실상 뒤늦게 보여주기식 수색을 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홍문표 의원이 해경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北 피격 공무원’ 수색 활동에 함선 992대, 항공기 158대, 해안가 수색활동에 6,304명의 인원이 동원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 수치는 10월19일 기준으로, 실제 이보다 더 많은 인원과 장비가 동원되고 있는 상황이다.

 

해경은 국방부가 북한이 해수부 공무원을 사살하고 시신을 불태웠다는 발표에 따라 24일 수색활동을 중단하였지만 당일 부유물만 태웠다는 북한의 주장이 담긴 북한 통지문으로 다시 수색활동을 재개하였다.

결국, 북한 통지문 한 통에 수천, 수백대의 인원과 장비 등 막대한 국가 자원이 지금까지도 동원되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사건이 발생한지 33일이 지나가고 있어 실제 시신과 부유물 존재했어도 이미 조류 등으로 우리 해역을 넘어 수천 수백킬로까지 떠내려갔거나 바다속으로 빠졌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다.

 

사실상 해경은 수색 활동이 무의미하다는 것을 알고도 정부 눈치보기에 급급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 하는 상황이 아닌지 우려스러운 상황이다.

홍문표 의원은 ”사건 발생 9일만에 해경은 중간수사결과를 통해 ‘월북’으로 단정지었지만 이를 뒷받침할 만한 근거를 전혀 제시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며 ”특히 현재 해경이 펼치고 있는 수색활동은 사실상 보여주기식 수색이자 국민 눈속임에 불과하다“고 강하게 질책했다.

 

또, 홍 의원은 ”조명탄 한 발 사용하지 않고 수백대의 함선과 인원을 동원하는 의미 없는 수색활동보단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며 또한 ”피살된 해수부 공무원은 대한민국 해역 최전선에서 우리 구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노력한 애국자로서 진실 규명을 통해 그 명예를 되찾는데 만전을 다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해수부 공무원, 일자별 수색 투입 현황>

 

구 분

(함선/항공기/

수중/해안가)

함선

항공기

해안가

해경

관공선

민간

해경

소방

해경

유관

9.21.(월)

22/2/-/4

3

5

6

8

2

-

-

4

 

9.22.(화)

20/2/-/5

5

2

6

7

1

1

-

5

 

9.23.(수)

17/1/-/4

3

5

9

-

1

-

-

4

 

9.24.(목)

18/-/-/3

3

7

8

-

-

-

-

3

 

9.25.(금)

21/3/-/3

8

10

3

-

1

2

-

3

 

9.26.(토)

37/6/-/8

13

16

8

-

2

4

-

8

 

9.27.(일)

38/6/-/8

13

16

9

-

2

4

-

8

 

9.28.(월)

43/7/-/8

13

23

7

-

3

4

-

8

 

9.29.(화)

39/7/-/7

13

16

10

-

3

4

-

7

 

9.30.(수)

38/7/-/8

13

16

9

-

3

4

-

8

 

10.1(목)

35/7/-/8

11

16

8

-

3

4

-

8

 

10.2(금)

31/6/-/8

10

16

5

-

1

4

1

8

 

10.3(토)

36/6/-/8

12

16

8

-

2

4

-

8

 

10.4(금)

34/6/-/14

10

16

8

-

2

3

1

14

 

10.5(월)

31/6/-/14

7

16

8

-

2

4

-

14

-

10.6(화)

31/6/-/83

8

16

7

-

2

4

-

14

69

10.7(수)

35/7/-/87

11

16

8

-

2

4

1

12

75

10.8(목)

37/7/-/95

12

16

9

-

2

4

1

13

82

10.9(금)

34/6/-/183

9

16

9

-

2

4

-

13

170

10.10(토)

33/6/-/243

9

16

8

-

2

4

-

13

230

10.11(일)

33/6/-/631

9

16

8

-

2

4

-

14

617

10.12(월)

31/5/-/625

10

16

5

-

1

3

1

14

611

10.13(화)

35/7/-/604

9

16

10

-

3

4

-

16

588

10.14(수)

31/6/-/602

8

16

7

-

2

4

-

14

588

10.15(목)

35/6/-/629

9

16

10

-

2

4

-

15

614

10.16(금)

32/6/-/606

7

16

9

-

3

3

-

15

591

10.17(토)

32/6/-/616

8

16

8

-

2

4

-

10

606

10.18(일)

33/6/-/592

9

16

8

-

2

4

-

10

582

10.19(월)

30/6/-/598

7

16

7

-

1

4

1

16

582

합계

262

420

225

15

56

96

6

299

6,005

 

 

 

 

 

 

 

 

 

 

 

 

 

 

 

 

 

 

배너

지역종합뉴스

더보기
경기 광주시, 탄벌A지구 등 4개소 도시관리계획 주민공람 실시
(시사미래신문) 광주시는 인구증가에 대비하고 도심활력 및 공업지역 확대를 위해 탄벌A지구 등 4개소의 도시관리계획 결정(변경) 계획에 대해 주민열람·공고를 실시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달 26일부터 공고되고 있는 도시관리계획은 최근 지속적인 인구 증가(증가율 3.4%)와 경강선 개통으로 인한 유동인구 확대(광주역 1만820명/1일)에 따른 것으로 급격한 개발압력에 따른 주거용지의 확보 필요성이 대두됐다. 특히, 탄벌A지구는 국·공유지를 활용한 특별계획구역 지정을 통해 청년·대학생·노년층을 위한 광주형 행복주택용지, 창업·일자리 비즈니스센터용지, 문화·복지·체육 등 복합문화용지, 구도심권의 재생·재개발에 대비한 이주택지용지 등의 계획을 담고 있다. 또한, 탄벌A지구를 제외한 3개 지역 대부분은 자연녹지 지역으로 기반시설 없이 우후죽순 주택, 공장, 창고 등이 입지하고 있다. 이에 시는 난개발을 방지하며 도로 등 기반시설 계획과 용도지역 상향(자연녹지지역·주거지역·공업지역)을 통해 계획적인 건축을 유도하고 인접토지와 공동개발, 지식산업센터 등 권장용도 건축, 건축한계선, 공개공지확보, 주차장 확보를 통한 용적률 상향 인센티브 계획을 포함, 토지의 가치상승 효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