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9 (일)

  • 맑음동두천 6.8℃
  • 맑음강릉 14.3℃
  • 맑음서울 10.1℃
  • 황사대전 10.1℃
  • 황사대구 13.2℃
  • 황사울산 13.6℃
  • 황사광주 10.6℃
  • 황사부산 14.0℃
  • 맑음고창 7.2℃
  • 황사제주 15.3℃
  • 맑음강화 11.9℃
  • 맑음보은 6.2℃
  • 구름조금금산 6.7℃
  • 구름많음강진군 9.2℃
  • 맑음경주시 10.4℃
  • 맑음거제 13.2℃
기상청 제공

정치

천안함 최원일 전 함장과 유족들 청와대 항의 방문..."청와대가 북한소행 공식 발표하라"

URL복사

靑 "설명드릴 것 없다"

 

(시사미래신문)  대통령 직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규명위)의 천안함 폭침 사건 재조사 번복 논란 이후 유족과 생존 장병의 분노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이들은 4월6일 청와대를 항의 방문했다.

규명위는 최근 '천안함 좌초론' 등 음모론을 퍼뜨려온 신상철의 진정을 받아들여 천안함 전사 장병 사망 원인 재조사에 착수했다가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뒤늦게 각하한 바 있다.

천안함 전사자 고(故) 이상희 하사 부친 이성우 천안함 유족회장, 고 민평기 상사 형 광기씨, 최원일 전 천안함장(예비역 해군 대령)은 이날 청와대 연풍관에서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실 행정관을 면담했다.

 

이들은 면담 자리에서 ▲문 대통령 면담 ▲규명위의 재조사 결정 경위에 대한 진상 조사와 이인람 위원장 등 책임자 처벌 ▲청와대 입장 표명 등을 요구했다.

청와대 측은 이들의 요구에 "규명위는 독립기관이라 청와대가 개입할 수 없다"며 "청와대는 지난달 31일 이후 지금까지 이번 건에 대한 언론 기사만 보고 있을 뿐 별도 보고를 받거나 내부 조사를 하고 있는 상황은 아니다"라는 취지로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따로 설명 들은 것이 없어서 설명드릴 것이 없다. 필요하다면 알리겠다"고 했다.

 

 

 

 

 

 

 

배너

지역종합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