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8 (금)

  • 구름많음동두천 22.8℃
  • 흐림강릉 27.3℃
  • 흐림서울 20.0℃
  • 흐림대전 22.7℃
  • 구름많음대구 25.2℃
  • 구름많음울산 23.4℃
  • 흐림광주 22.7℃
  • 흐림부산 21.3℃
  • 흐림고창 22.4℃
  • 흐림제주 22.5℃
  • 흐림강화 19.9℃
  • 구름많음보은 21.8℃
  • 구름많음금산 23.0℃
  • 흐림강진군 24.7℃
  • 흐림경주시 24.3℃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정치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 경선 연기론’…여권 1위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과 충돌

URL복사

'친문' 전재수 민주당 의원, “코로나19 상황도 대선경선 연기론의 이유 중 하나”

이재명계 "경선 연기는 패배 앞당기는 것이나 다름없다" 반발

 

(시사미래신문) 더불어민주당에서 오는 9월로 예정된 대통령 후보 경선을 늦추자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는 가운데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당헌·당규를 손 보자는 입장과 손을 대는 순간 선전포고로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이 충돌하는 양상이다.

 

'친문'인 전재수 민주당 의원은 6일 "(현행대로면) 대선 180일 전에 이미 대선후보를 만들어놓고 국민의힘이 진행하는 역동적인 후보경선 과정을 멀뚱멀뚱 쳐다만 봐야 하는 당황스러운 상황에 직면할 것"이라며 "특정 후보의 입장, 특정 계파의 시각에서 벌어지는 피곤한 논쟁이 아니라 중단 없는 개혁과 민생을 위한 민주당의 집권 전략 측면에서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연기를 진지하게 검토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전 의원은 코로나19 상황도 대선경선 연기론의 이유 중 하나라고 밝혔다. 그는 "지금 국민들은 코로나 바이러스와의 전쟁을 1년 이상 치르고 있다"며 "적어도 우리 국민 3000만 명 이상이 백신을 접종하고 집단면역이 가시권에 들어왔을 때 많은 국민들의 관심과 참여 속에서 대선후보 경선을 해도 늦지 않다"고 했다. 문재인 정부가 '11월 집단면역'을 공언했음을 고려하면 사실상 9월 경선을 11월로 두 달 늦추자는 것이다. 김두관 의원도 전 의원과 같은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사와 경쟁하는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총리 측도 경선연기론에 힘을 싣는 분위기다. 대선 120일 전에 후보 선출을 마무리하는 국민의힘 경선 일정과 겹치는 게 좋다는 것이다. 특히 정 전 총리 측 관계자는 최근 일부 언론에 "이 지시가 합의만 해주면 못할 게 없다"며 "흥행 요소가 많은 국민의힘 경선이 11월에 끝나는데 우리는 9월에 코로나 비대면 경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해보면 경선 연기는 필수"라고 말했다.

 

반면 이 지사 측은 경선연기론에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이재명계'로 분류된 김병욱 의원은 일부 언론에 "9월은 정기국회가 열리는 시기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힘을 합쳐야 하는 시기에 당헌·당규를 수정하는 것은 주자 간의 유불리 싸움을 한다고 비칠 가능성이 있다"며 "당헌·당규를 만들었는데 지키려는 노력은 하지 않고 논쟁하는 게 바람직한지 이해가 안 간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배너

지역종합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