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5 (수)

  • 맑음동두천 17.4℃
  • 흐림강릉 19.7℃
  • 맑음서울 20.9℃
  • 맑음대전 21.3℃
  • 구름조금대구 21.9℃
  • 구름많음울산 22.0℃
  • 흐림광주 21.6℃
  • 구름많음부산 21.4℃
  • 구름조금고창 19.6℃
  • 제주 22.8℃
  • 맑음강화 19.9℃
  • 맑음보은 19.0℃
  • 구름조금금산 20.4℃
  • 흐림강진군 22.0℃
  • 구름많음경주시 21.4℃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정치

[여론조사] 여성가족부 폐지하라...국민 절반 가량이 폐지론에 '찬성' 힘받는 야당

URL복사

(시사미래신문)

 

  여성가족부 폐지론에 대해 국민 10명 중 절반가량이 찬성하고 있는 것으로 12일 확인됐다. 특히 여가부 폐지론에 대해 반대한다는 의견보다 찬성 측 의견이 높았다는 점에서, 여가부 폐지론은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12일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여론조사에 따르면 TBS 의뢰로 지난 9일부터 10일까지 이틀간 전국 성인 남녀 1천14명을 대상으로 '여가부 폐지'에 대한 의견을 물었다. 그 결과 전체 48.6%가 '적절하다'는 의견을, 39.8%가 '부적절'의견을 밝혔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1.6%다.

세부적으로, 여가부 폐지론은 성별·연령별·지역별·정치성향별로 결과로 30대(60.5%)·남성(59.1%)·대구·경북(53.1%)·보수성향층(63.5%)에서 '적절하다'는 응답이 높게 나타난 반면 50대(44.2%)·여성(47.7%)·광주·전라(53.4%)·진보성향층(58.3%)에서 '부적절' 의견이 다소 높게 나타났다.

'여가부 폐지론'은 지난 6일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가 "여성가족부는 사실 거의 무임소"라고 말하면서 시작됐다. 그 다음날인 지난 7일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도 "사실상 여가부는 젠더갈등조장부"라고 불을 당기면서 본격화됐었다.

 

한편, 여가부 폐지론에 대한 KSOI 여론조사는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통한 무선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됐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 ±3.1%포인트, 응답률은 6.4%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KSOI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배너

지역종합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