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9 (월)

  • 맑음동두천 6.9℃
  • 맑음강릉 11.9℃
  • 구름조금서울 8.6℃
  • 맑음대전 6.3℃
  • 구름조금대구 6.9℃
  • 구름많음울산 8.8℃
  • 맑음광주 9.6℃
  • 맑음부산 11.4℃
  • 맑음고창 6.3℃
  • 맑음제주 13.2℃
  • 흐림강화 8.8℃
  • 맑음보은 2.5℃
  • 맑음금산 3.3℃
  • 구름조금강진군 6.4℃
  • 구름많음경주시 5.4℃
  • 구름많음거제 8.5℃
기상청 제공

정치

화천대유 김만배, 용산경찰 출석..."법률고문단은 좋아하던 형님들”..."정치권 로비 없었다"

URL복사

(시사미래신문)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공영개발 사업에서 막대한 배당을 챙겨 특혜 논란이 제기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9월27일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에 출석했다.

 

김씨는 이날 오전 9시 55분께 서울 용산경찰서에 출석하면서 '대장동 게이트'가 아니냐는 취재진 질문에 "그런 것(정치권 로비)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그는 또 30여명으로 추정되는 초호화 법률 고문단 구성과 관련해서도 "좋아하던 형님들"이라며 "대가성은 없었다"고 했다.

 

경찰은 김씨를 상대로 거액의 회삿돈을 빌린 경위와 사용처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하며 돈의 정확한 성격을 확인할 예정이다.

 

김씨는 전날 탈당계를 제출한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아들 병채(32)씨의 50억원 퇴직금과 관련해 "산재를 당했다"면서 "(개인 사정으로) 밝히기는 곤란하다"고 말했다. 곽병채씨는 2005년부터 화천대유에서 5년 9개월 간 근무한 뒤 올해 3월 퇴직했다.

 

앞서 경찰은 화천대유에서 26억8000만원을 빌렸다가 갚고, 다른 경영진과 함께 12억원을 빌린 이성문 화천대유 대표도 1차례 불러 돈을 빌린 경위 등을 조사한 바 있다.

 

화천대유는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때 추진한 대장동 공영개발사업에 참여해 출자금의 1천154배에 이르는 배당금을 받아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

 

 

 

 

 

 

 

 

 

 

 

 

 

 

 

배너
배너

지역종합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