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수)

  • 구름많음동두천 8.2℃
  • 맑음강릉 11.7℃
  • 구름많음서울 9.2℃
  • 맑음대전 11.3℃
  • 맑음대구 11.9℃
  • 맑음울산 13.7℃
  • 맑음광주 13.1℃
  • 맑음부산 14.2℃
  • 맑음고창 11.9℃
  • 맑음제주 14.2℃
  • 흐림강화 8.7℃
  • 맑음보은 10.1℃
  • 맑음금산 10.5℃
  • 맑음강진군 13.6℃
  • 맑음경주시 12.5℃
  • 맑음거제 13.0℃
기상청 제공

종교

성경말씀 : 욜1:1-12절          

 

   장차 임할 여호와의 무서운 심판을 일깨워 주고자 기록한 말씀이다. 심판의 말씀을 주시는 목적은 유다의 백성들이 죄악을 깨닫고 회개하는 자에게는 신령한 축복을 누림과 동시에, 여호와의 날에 구원에 이를 수 있음을 일깨워 주기 위함이다.

 

1. 요엘의 소명과 가정사를 볼 수 있다.(1절)

요엘이란 이름의 뜻은 여호와는 하나님이시다.

 

2. 재앙과 기근이 올 것을 자기 자녀들에게 고하라.(2-4절)

재앙이 임박한 때에 먼저 해야 할 일들을 가르치고 있다.(2절) ‘늙은 자들아 너희는 이것을 들을지어다.’ 요엘이 가장 먼저 회개를 촉구한 것은 경험과 경륜이 많고 나이가 많은 노인들이었다.

 

요엘은 노인들이 오랜 삶의 지혜를 통해 먼저 각성하여 온 백성들에게 영향을 미치기를 기대했다. 노인들에게 삶의 연륜과 경험으로 항상 시대를 분별하여 자녀들에게 가르치라.

 

3절 - 예언은 단지 한 시대 사람들에게만 주시는 것이 아니라, 예수님이 재림하시 는 날까지의 사람들에게 계속 증거 되길 원하신다.

 

4절- 팟종이, 메뚜기, 늦, 황충은 곡식을 먹는 해충이다. 이런 곤충이 곡식밭에 많 이 나타나면 농작물을 다 망치게 된다.

이것은 재앙이 혹심할 것을 가리키며 재앙이 한번 지나가면 또 다른 재앙이 오고 계속해서 재앙이 임할 것을 가리킨 다.

이것은 믿는 자들이 말씀을 거역하고 하나님께로 돌아오지 않기 때문이다. (시107:10-11절)

 

3. 술 취하는 자는 곡할 날이 온다(5-8절 /벧전4:7절)

포도주나 다른 것에 취하는 자들은 울며 곡할 날이 온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하나님의 징벌의 날에 포주도가 입에서 끊어지고 비참한 일이 닥치겠기 때문이다.

 

계17:1-2절 세상주의에 도취된 것을 포도주에 취했다고 했다. 오늘날 성도들이 세상 재물과 향락에 도취되면 하나님의 심판이 올 때에 슬퍼하게 된다.

 

성도가 앞날에 당할 환난을 미리 바라보고 그 환난에 대한 준비를 해야 한다. 그 환난을 승리로 통과할 만한 믿음이 없으면 이제라도 근심하며 탄식하고 하나님께 부르짖어 기도해야 한다. 앞으로 성도는 순교할 각오를 가지고 신앙생활에 힘써야 한다.(13-14절)

 

4. 성전에서는 제사가 그치고 토지는 소산이 그친다(9-12절 /요엘2:12-17 절 18-20절)

1) 소제와 전제가 여호와의 전에 끊어졌고 여호와께 수종드는 제사장은 슬퍼하도다.

2) 10-11절 모든 소산이 다 없어졌음이로다.

3) 큰 환난으로 모든 인간이 희락이 말랐도다(12절)

 

 

 

 

 

 

 

 

 

 

 

 

 

 

 

 

 

 

 

배너

지역종합뉴스

더보기
경기도의회 유광혁 의원, “동두천·연천의 지역 특성에 맞춘 개별 의료지원사업 필요해”
(시사미래신문)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유광혁 의원(더불어민주당, 동두천1)은 24일 진행된 2020년 보건건강국 예산안 심사에서 동두천·연천의 개별 의료지원사업 공모 필요성을 강조했다. 유광혁 의원에 따르면, 현재 보건복지부는 응급의료기관 평가등급결과에 따라 세종여주병원, 양평병원, 동두천성모병원, 가평HJ매그놀리아국제병원 4곳에 대해 취약지역 응급의료기관 육성 지원 사업을 운영 중이며, 5억6천6백만 원의 국비 예산이 편성되어 있다. 유광혁 의원은 “동두천성모병원은 공공병원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지역 의료기관이 부족한 상황 때문에 응급실 운영을 계속하고 있다”며 “그런데 이로 인한 연 10억 원 이상의 적자가 수 년 째 있어, 편성된 예산으로만 운영하기 힘든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유 의원은 “지역응급의료센터 30분, 권역응급의료센터 1시간 이내 도달이 불가능한 인구가 30% 이상인 기준으로 경기도 내 시·군·구 중 가평군, 동두천시, 양평군, 여주시, 연천군이 ‘응급의료분야 의료취약지’로 지정이 되어있다”며 “이 중 연천군은 의료취약지역 보건소의 병원화 사업 추진으로 ‘병원급 보건소’ 설치가 되어 있어 경기도 유일의 보건의료원이 운영되고 있음에도 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