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맑음동두천 29.7℃
  • 맑음강릉 30.4℃
  • 구름많음서울 30.5℃
  • 구름많음대전 31.3℃
  • 구름많음대구 31.8℃
  • 구름많음울산 31.8℃
  • 구름조금광주 31.5℃
  • 흐림부산 30.2℃
  • 구름조금고창 30.7℃
  • 구름많음제주 26.9℃
  • 구름조금강화 27.7℃
  • 구름많음보은 28.8℃
  • 구름많음금산 29.9℃
  • 구름조금강진군 30.1℃
  • 구름조금경주시 34.2℃
  • 구름조금거제 28.8℃
기상청 제공

사회

국토교통부, 한·미 간 항공보안 협력 본격 추진

URL복사

어명소 차관, 미 국토안보부와 미국행 수하물 원격검색 논의

 

(시사미래신문) 국토교통부 어명소 차관은 3월 22일 오전 서울에서 미국 국토안보부 디미트리 쿠스니조브(Dimitri Kusnezov) 과학기술담당 차관과 만나, 양국이 함께 추진하는 인천발 애틀란타행 위탁수하물 원격검색시스템(CVAS)의 시범운영 방안과 항공보안장비 상호인정 계획을 논의하고 양국 간 항공보안 협력을 한 단계 높이는 데에 뜻을 같이 했다.


양국은 2010년부터 매년 항공보안 협력회의를 개최하여 보안 이슈와 기술을 공유해 왔다. 특히, 2020년 미국의 제안으로 미국 공항에서 세계 최초로 미국행 위탁수하물에 대한 환승 검색을 원격으로 추진하는 시스템(CVAS)을 인천-애틀란타 구간에 시범운영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2021년 모의수하물을 대상으로 시범운영하여 시스템의 기술성능을 실증했고 현재 실제 수하물을 대상으로 2차 시범운영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


양국은 이날 면담에서 CVAS 시범운영을 조속히 착수하는 데에 뜻을 같이 하고, 이 과정에 항공보안 수준의 향상과 개인정보보호가 전제되어야 함을 공감했다.


국토교통부 어명소 제2차관은“이번 만남을 통해 양국 간 항공보안 수준에 대한 신뢰와 수하물 원격검색시스템 도입에 대한 추진 의지를 재확인했다”며, “미국과 시범운영 방안을 면밀히 협의하는 동시에, 이 사업을 통해 보안검색의 정확도와 승객 편의가 함께 높아짐을 국민에게 널리 홍보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디미트리 쿠스니조브 차관 역시“CVAS는 양 정부, 델타항공, 대한항공, 인천국제공항공사 등 다국적 이해관계자가 참여하는 의미있는 사업”이라며, “여객수요 증가, 테러 위협 등 여건 변화에 신기술을 접목하여 궁극적으로 여객 편의로 이어지도록 협력을 강화해 나가자”고 화답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