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구름조금동두천 20.0℃
  • 맑음강릉 27.4℃
  • 구름조금서울 22.7℃
  • 구름많음대전 22.0℃
  • 구름많음대구 23.8℃
  • 구름많음울산 25.2℃
  • 구름많음광주 22.0℃
  • 박무부산 23.6℃
  • 구름많음고창 19.3℃
  • 구름많음제주 22.4℃
  • 구름조금강화 20.3℃
  • 구름조금보은 19.0℃
  • 구름많음금산 17.8℃
  • 구름많음강진군 20.5℃
  • 구름많음경주시 22.3℃
  • 구름많음거제 21.6℃
기상청 제공

국방 / 경찰

해군, 국산 해상 유도무기 삼총사 해궁·해룡·해성, 합동 전투탄 실사격 훈련에서 목표 모두 명중

URL복사

- 10일 동해 해상에서 해궁·해룡·해성·하푼 등 4종 유도탄 발사, 적 응징태세 확립

- 군 주관 첫‘해궁’실사격, 해룡·해성과 함께 국산 해상 유도무기의 우수성 확인

- 육·공군 대지유도탄 발사도 진행, 유도탄 실전 운용능력 및 합동작전 수행능력 향상

(시사미래신문)

 

 

◦국내기술로 개발한 해상 유도무기인 대함유도탄방어유도탄 ‘해궁’, 전술함대지유도탄 ‘해룡’, 함대함유도탄 ‘해성-Ⅰ’이 실사격 훈련에서 목표를 정확히 타격하며 국산 유도무기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해군은 육군, 공군과 함께 5월 10일 동해 해상에서 합동 해상 전투탄 실사격 훈련을 성공적으로 완수했다.

 

◦해군1함대사령관 주관으로 실시한 이번 훈련은 적 도발에 대한 육·해·공군 합동 전력의 합동성 강화와 응징태세 확립에 중점을 두고 진행됐다.

 

◦훈련에는 광개토대왕함(DDH-Ⅰ), 춘천함(FFG-Ⅱ), 전북함(FFG-Ⅰ), 홍대선함(PKG) 등 해군 함정 10여 척, P-3 해상초계기와 Lynx 해상작전헬기, 육군 AH-64E 공격헬기, 공군 KF-16 전투기 등이 참가했다.

 

◦적의 공중·해상·지상 도발 상황을 가정해 진행된 이번 훈련에서 육·해·공군 합동 전력은 대공·대함·대지유도탄을 실사격하며 유도탄 운용 및 교전능력을 강화하고, 합동작전 수행능력을 향상했다.

 

 

◦먼저, 춘천함은 함정으로 접근하는 적의 항공기 및 유도탄 도발 상황을 가정한 실사격 훈련을 진행했다. 적 항공기 및 유도탄을 모사한 대공무인표적기가 춘천함에 고속으로 접근했고, 춘천함은 대함유도탄방어유도탄인 ‘해궁’을 발사해 표적기를 격추했다.

◦춘천함에서 실시한 ‘해궁’ 실사격은 유도탄 전력화 이후 군 주관으로는 최초로 실시됐으며, 한국형 전투체계 종합능력평가(K-CSSQT)도 최초로 시범 적용돼 실사격 훈련의 의미를 더했다.

* K-CSSQT : Korea-Combat System Ship Qualification Trials(‘참고자료’ 참조)

 

◦한국형 전투체계 종합능력평가는 함정의 전투체계 성능과 승조원 운용능력을 과학적으로 분석 및 평가하는 것으로 지난해 국방과학연구소 삼척해양연구센터가 전력화되면서 가능해졌다.

 

◦이번 훈련에서 춘천함은 한국형 전투체계 종합능력평가를 통해 유도탄 실사격에 대한 준비, 발사, 명중 단계별 전투능력을 확인했으며, 분석한 평가자료는 향후 함정 승조원 교육훈련과 교리 발전에 활용할 예정이다.

 

◦광개토대왕함과 홍대선함은 적 수상함의 해상 도발 상황을 가정한 훈련을 진행했다. 광개토대왕함은 적 수상함을 모사한 해상 표적에 함대함유도탄인 ‘하푼’을 발사했으며, 홍대선함도 함대함유도탄인 ‘해성-Ⅰ’을 발사하여 표적을 명중시켰다.

 

 

◦전북함은 적 지상 표적을 가정한 해상의 특정 목표점을 향해 전술함대지유도탄인 ‘해룡’을 발사해 명중시켰다.

 

◦이날 육군 공격헬기가 발사한 ‘헬파이어(Hellfire)’와 공군 전투기가 발사한 ‘매버릭(Maverick)’도 적 지상 도발 세력을 가정한 해상 표적을 명중시켰다.

 

◦훈련에 참가한 천민기(중령) 춘천함장은 “이번 실사격 훈련을 통해 실제 유도탄 운용 및 교전 능력을 검증했으며, 적이 도발하면 즉각, 강력히, 끝까지 응징할 수 있도록 확고한 전투준비태세를 갖추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