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2 (금)

  • 구름조금동두천 24.8℃
  • 구름많음강릉 26.5℃
  • 구름많음서울 27.2℃
  • 구름조금대전 27.1℃
  • 맑음대구 29.0℃
  • 맑음울산 27.9℃
  • 구름조금광주 27.4℃
  • 구름많음부산 28.1℃
  • 구름조금고창 24.2℃
  • 구름많음제주 29.6℃
  • 구름많음강화 21.8℃
  • 구름조금보은 23.5℃
  • 구름조금금산 25.6℃
  • 구름많음강진군 27.1℃
  • 구름조금경주시 26.8℃
  • 구름많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지역종합

”경기남부국제공항, 평택으로 오는 것은 숙명이다“ 토론회에서 유치 강력주장... ”화성시 화옹지구는 항공사고 우려 등 경제성 없어 부적합하다“

URL복사

-시민단체들, ”평택 해군 2함대도 이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

- 해군2함대 주변 LNG 단지, 북한의 방사포 공격 시에 반경 10km 화재에 속수무책

(시사미래신문)

 

 

 27일 평택시 산림조합3층 세미나실에서 ‘반도체공항’경기남부공항, 평택에 뜰수 있나? 라는 주제로 시민사회단체들의 토론회가 있었다.

그동안 답보 상태를 유지하던 군 공항의 이전 문제가 경기 화성시와 수원시 사이에 다시 불이 붙으면서 새로운 이슈로 떠오른 것이다. 6월 지방선거에서도 양대 정당의 경기지사 후보가 경기남부국제공항 건설을 공약했었다.

 

 

 이번 토론의 발제자는 전용기 국토디자인포럼 대표와 정국진 평택대 국제물류해양연구소 전 연구원이 나섰으며 김상곤 경기도의원 당선인, 조종건 시민사회재단 대표, 차화열 평택명품도시만들기위원회 대표가 토론자로 함께 했다.

 

발제자로 나선 전용기 국토디자인포럼 대표는 “그동안 수년간 군용비행장 이전추진과 군공항 이전에 관련한 연구를 해왔다. 수도권의 공항 공급 능력은 곧 한계에 부딪쳐 있어 국토와 자원 관리 측면에서 공항 수요에 맞게 공급을 분산 하는 것이 미래지향적인 해결책이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민군통합공항 건설시 공군전투기를 중심으로 하는 부대와 민항공기의 운항은 엄청난 제약을 받는다며 전투기를 제외한 민.군공항 유치에 무게를 두어 경기남부국제공항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정국진 평택대 국제물류해양연구소 전 연구원은 ‘반도체공항’ 경기남부국제공항, 화성보다 평택이 적합한 이유의 제목으로 화성 화옹지구의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화옹지구는 고속도로, 철도 접근 인프라에 대한 확정적 수준의 계획이 없는 상태에서 추진되는 경우, 실질적으로 군공항의 역할만 수행하고 민간공항으로서의 역할은 점차 약화될 수밖에 없고 화성 지역민들에게 약속된 지역 개발은 ‘화옹공항’의 이용률 감소로 인해 지켜지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기타 거론되는 방안으로 여주와 당진시가 있으나 평택 내에서 5곳의 후보지를 대체부지로 마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평택 5곳의 후보지인 ▲서탄면 회화리 일대 ▲평택항 추가매립부지 일대 ▲오성면 창내리 일대 ▲팽성읍 노성리-노양리 일대 ▲인주면 갈매리 일대(아산)를 꼽았다,

 

특히, 평택항 추가매립부지 일대는 항만-항공-철도의 시너지를 낼 수 있는 평택의 ‘트라이포트’(Triport)화 가능성(현재 국내에는 인천, 부산)을 내비쳤다. 하지만 현재 매립이 완료되지 않아 대체부지가 확보되야 함을 단점으로 꼽았다.

 

 

 

 

 

배너
배너

지역종합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