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5 (월)

  • 구름조금동두천 30.8℃
  • 구름많음강릉 23.4℃
  • 구름많음서울 30.9℃
  • 구름많음대전 29.8℃
  • 대구 25.5℃
  • 흐림울산 24.5℃
  • 구름조금광주 28.7℃
  • 구름조금부산 25.9℃
  • 구름조금고창 27.6℃
  • 제주 26.0℃
  • 구름많음강화 30.0℃
  • 맑음보은 28.1℃
  • 구름많음금산 29.0℃
  • 구름많음강진군 25.4℃
  • 흐림경주시 24.0℃
  • 흐림거제 24.3℃
기상청 제공

시사미래신문TV

오산시체육회, "체육회 예산 볼모 잡은 더불어민주당 시의원들 사퇴하라" 24일 긴급 성명서 발표

URL복사

- 오산시체육회 권병규 회장, "민선2기 독립기관으로써 정치적 중립 지킬 것"
- "부당한 인사 청탁과 함께 협박 받았다" 주장

 

(시사미래신문) 오산시체육회 권병규 회장은 24일 오후 2시 오산시청 근처 롯데마트 맞은편 사거리에서 오산시체육회 임원과 오산시가맹단체 일동의 민주당의 체육회 예산 삭감을 규탄하는 긴급 성명서를 발표했다.  

 

시의회는 지난 22일 폐회한 임시회 본회의에서 시가 제출한 추가경정예산안 중 동별체육대회 개최지원(6천만원) 등 체육회 관련 6개 사업예산 1억 8천여만원 전액을 삭감한바 있다.

 

 

 

 

 

이하 성명서 전문이다.

 

<성명서>

 

오산 더불어민주당의 추악한 거래요구 우리 체육회는 용납하지 않겠습니다.

“선거운동에 동원된 직원을 보호하기 위해 체육회 예산을 볼모 잡은 더불어민주당은 각성하라”

 

 오산시의회 더불어 민주당이 전직 더불어민주당 소속 모 도의원의 조카를 보호하기 위해 오산시체육회의 예산을 당론으로 전액삭감 하겠다는 겁박을 했습니다.

 

이어 오산시의회 의장은 지난 선거기간 동안 드러내놓고 선거운동을 한 해당 직원을 “징계하지 말아 달라고 하는 등 체육회 예산을 볼모로 잡고 거래를 시도하는 정말 추악하기 그지없는 일을 벌이고 있으나, 우리 오산시체육회는 더불어민주당의 어떤 요구나 겁박에 응하지 않고 정도의 길만 걸을 것을 밝힙니다.

 

 오산시의회 의장은 지난 3월 20일, 오산시체육회 회장을 시의회로 불러들여 갑자기 정치적 중립을 요구했습니다.

이에 체육회 회장은 분명하게 체육회는 오산시 산하단체가 아닌 독립기관으로써 어떤 정당정치에도 휘둘리지 않고 정도의 길을 갈 것을 약속했습니다.

 

그리고 지난 선거기간 동안 지나치게 특정 정당의 선거운동에 앞장서온 체육회 소속 직원에 대해 징계를 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러자 더불어민주당 시의원은 오산시의원 전원이 있는 자리에서 체육회 예산을 더불어민주당 당론으로 전액삭감 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습니다.

 

더 어처구니없는 것은 시 의장이 시의원들을 모두 내보낸 후, 해당 직원을 징계하지 말라는 부탁을 했습니다.

이는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12년 간 장기집권하면서 그들만의 사람을 보호하고, 그들에게만 일자리를 보장해 주었다는 간접증거나 다름없습니다.

 

오산에 새 집행부가 들어서면서 더불어민주당의 과거 행태가 더 이상 통하지 않자, 바로 예산거래를 통해 자신들의 수족을 보호하려는 추악한 행태를 적나라하게 보여 준 것입니다.

 

우리 체육회는 더불어민주당의 이런 뒷거래 제안을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리고 지난 지방선거에 적극적으로 개입했었던 직원은 절차에 따라 체육회 자체적으로 징계위원회를 열고, 징계위원회의 결정에 따를 것을 밝힙니다.

 

또한, 우리 체육회는 시의 재정보조를 받고는 있으나 민선 2기 독립기관으로써의 위상을 지켜 앞으로도 직원들의 정치적 중립을 지킬것이며, 교육을 강화하고, 낙하산으로 체육회에 입사했었던 과거의 관행 또한 완전히 사라지게 만들어, 더 청렴하고 투명한 오산시민들을 위한 체육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2023년 3월 24일

오산시체육회 임원일동

오산시가맹단체 일동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