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월)

  • 구름조금동두천 23.3℃
  • 구름조금강릉 27.7℃
  • 구름조금서울 27.0℃
  • 구름많음대전 23.5℃
  • 구름많음대구 26.9℃
  • 구름많음울산 24.9℃
  • 광주 24.5℃
  • 구름많음부산 26.2℃
  • 구름조금고창 23.6℃
  • 구름조금제주 26.2℃
  • 구름많음강화 22.6℃
  • 구름조금보은 22.1℃
  • 구름조금금산 22.3℃
  • 구름많음강진군 24.8℃
  • 구름많음경주시 24.0℃
  • 구름많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문화

대전시립교향악단, 챔버시리즈 2‘컬러플 세레나데’공연

URL복사

목관악기로 표현하는 무지갯빛 감성의 팔레트 선보인다

 

(시사미래신문) 대전시립교향악단은 오는 6월 3일(금) 저녁 7시 30분,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에서 ‘챔버시리즈 2 컬러플 세레나데’를 연주한다.

 

오케스트라에서 목관악기는 곡의 색깔을 표현하는 역할을 하며, 멜로디, 화성, 화려한 기교는 오케스트라의 실력을 결정한다. 이번공연 에서는 넒은 음역을 자랑하는 클라리넷이 중심이 되어서 높은 수준의 테크닉과 음악적 완성도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번 연주의 객원리더는 동양인 최초로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오케스트라의 클라리넷 수석 주자가 되어 화제에 오른 조인혁이 함께한다.

 

연주회의 서막을 여는 곡은 R. 슈트라우스의 ‘세레나데 내림 마장조, 작품 7’이다. 이 작품은 그가 ‘세레나데’라는 제목을 붙인 유일한 작품이며, 그의 출세작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13대의 관악기로 이루어진 작은 규모의 앙상블이지만 곡의 중간에 템포 변화가 많고, 각 악기에 고도한 기교가 요구되기도 한다.

 

이어지는 곡은 모차르트의 ‘관을 위한 세레나데 제11번 내림 마장조, 작품 375’이다. 세레나데 가운데 명랑하고 우아한 멜로디로 가장 사랑받는 곡 중 하나로, 도입과 실험, 성숙의 시기를 지나 심화하는 시기에 이른 모차르트가 남긴 음악적으로 풍부하면서도 깊이를 지닌 특별한 세레나데이다.

 

연주회의 대미를 장식하는 곡은 베토벤의 ‘7중주 내림 마장조, 작품 20’이다. 베토벤의 작품 중 가장 성공한 작품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는 이 곡은 그가 발표한 관악기가 포함된 실내악곡 13곡 중 유일한 7중주이다.

 

음악적으로 성숙한 30대에 지은 곡으로 선율이 아름답고 경쾌할 뿐 아니라 현악기와 관악기의 음색까지 잘 조화되어 발표 당시부터 지금까지 널리 사랑받고 있는 걸작이다.

 

예매는 대전시립교향악단 홈페이지(www.dpo.or.kr), 대전예술의전당 홈페이지(www.daejeon.go.kr/djac), 인터파크(ticket.interpark.com) 에서 가능하며, 입장료는 전석 1만 원 이다.

 

연주회의 자세한 사항은 대전시립교향악단 홈페이지(www.dpo.or.kr)를 참조하거나 전화(042-270-8382~8)로 문의하면 된다.

 

 

 

 

 

 

 

 

배너
배너

지역종합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