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4 (금)

  • 흐림동두천 19.7℃
  • 흐림강릉 17.2℃
  • 구름많음서울 23.5℃
  • 구름조금대전 23.8℃
  • 맑음대구 26.5℃
  • 맑음울산 22.3℃
  • 맑음광주 26.9℃
  • 맑음부산 23.3℃
  • 맑음고창 ℃
  • 구름조금제주 22.3℃
  • 흐림강화 17.9℃
  • 구름많음보은 23.9℃
  • 구름조금금산 25.4℃
  • 맑음강진군 27.6℃
  • 맑음경주시 22.4℃
  • 맑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산중곡예 <해전 이성기>

URL복사

(시사미래신문)

 

山中哭哀​(산중곡예)

깊은 산중 젊은 처자

찾아오는 발길 없어

깊어지는 한숨소리

먼발치서 들려온다

고개 넘어 개울 지나

혹여나 임 오시려나

행길 따라 나서봐도

안부 기별 소식 없네

버들가지 꺾어 불며

임의 마음 불러보나

뒷산마저 울먹일 때

맵새 따라 나도 운다

오랜 기다림에 지쳐

애닲게 슬퍼하는가

영영 이별 무소식에

냉가슴 통회하는가

한도 끝도 없이 맺힌

백주에 통곡의 눈물

계곡물 소리에 갇혀

해는 서산에 머문다

땅을 치고 울어댄들

깊은 바다 들을쏘냐

달 붙잡고 애원한 들

기운 해 돌아설 거냐

사내걸음 등 뒤돌아

가던 길 멈추지 않고

한번 정한 굳은 마음

누가 막을 수 있으랴

가는 사람 막지 말고

오는 세월 기다려라

서산에 해가 기울면

밝은 달 다시 떠온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