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 (화)

  • 흐림동두천 24.2℃
  • 흐림강릉 24.4℃
  • 서울 25.4℃
  • 천둥번개대전 22.5℃
  • 대구 24.2℃
  • 흐림울산 23.5℃
  • 구름많음광주 25.1℃
  • 구름많음부산 23.7℃
  • 흐림고창 26.9℃
  • 흐림제주 28.7℃
  • 흐림강화 24.0℃
  • 흐림보은 22.9℃
  • 흐림금산 21.9℃
  • 구름많음강진군 25.1℃
  • 흐림경주시 24.3℃
  • 구름많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정치

윤석열 대통령, 반도체 국가전략회의 주재

URL복사

메모리, 시스템반도체, 소부장·기술인력 확보 3개 분야 집중 토론

 

(시사미래신문) 윤석열 대통령은 6. 8일 오전 영빈관에서 제17차 비상경제민생회의로 반도체 국가전략회의를 주재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 4월 20일 개최된 이차전지 국가전략회의에 이은 두 번째의 주요 첨단산업 전략회의다.


반도체 산업은 우리 수출의 약 20%, 제조업 설비투자의 55%를 담당하는 명실상부한 국가 기간산업으로, 최근 글로벌 반도체 산업을 둘러싼 거대한 지각변동 가운데 우리 반도체 산업이 마주하고 있는 과제들이 산적한 상황이다.


메모리반도체 부문에서 20여 년간 우리나라가 글로벌 선두를 유지하고 있지만 경쟁국들의 추격이 거세지고 있으며 미중 패권 경쟁으로 지정학적 리스크도 심화되고 있다. 반도체 시장의 약 60%를 차지하는 시스템반도체 부문에서는 오랜 육성 노력에도 불구하고 아직 산업 기반이 취약한 실정이다. 글로벌 공급망 리스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반도체 소재·부품·장비의 자립도를 높이고, 핵심기술과 인력을 충분히 확보하고 유출을 방지하는 것 또한 긴요한 과제이다.


오늘 국가전략회의에는 반도체 전후방 업계, 학계, 애널리스트 등 각계 전문가와 함께 국민의힘 당대표, 원내대표, 정책위의장, 관계부처 장관 등 약 60명이 참석하여, 메모리반도체 초격차 유지 전략, 시스템반도체 산업 육성 방안, 소부장과 기술인력 확보 방안 등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대통령은 회의를 주재하면서 “반도체 경쟁은 산업 전쟁이고, 국가 총력전”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반도체 국가전략회의에서의 토론 내용을 바탕으로 기존 반도체 산업 전략을 보완할 예정으로, 정부와 기업의 긴밀한 공조 하에 속도감 있는 지원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