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9 (월)

  • 흐림동두천 10.6℃
  • 구름조금강릉 10.9℃
  • 서울 10.6℃
  • 흐림대전 12.0℃
  • 구름많음대구 18.8℃
  • 맑음울산 21.6℃
  • 광주 12.0℃
  • 맑음부산 19.5℃
  • 흐림고창 9.5℃
  • 박무제주 15.4℃
  • 흐림강화 9.0℃
  • 흐림보은 13.0℃
  • 흐림금산 13.1℃
  • 흐림강진군 12.8℃
  • 구름조금경주시 21.3℃
  • 맑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사회

외교부, 유엔 북한인권사무소와 북한 여성인권 국제회의 공동개최

URL복사

북한 여성인권 개선을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 필요성 강조

 

(시사미래신문) 우리부는 1월 30일부터 1월 31일까지 유엔 북한인권사무소와 “북한 여성과 여아의 인권 상황에 관한 국제회의(Conference on the Human Rights of Women and Girls in the DPRK)”를 공동 주최했다.


이번 회의 참석을 위해 비공식 방한한 엘리자베스 살몬 특별보고관은 1.30(월) 환영사에서 북한인권 문제에 대한 성기반 접근과 피해자 중심 접근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북한 경제활동에 있어 여성과 여아의 사회적 역할을 재조명했다.


이신화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는 환영사를 통해 북한 여성과 여아들에 대한 만연한 차별과 성폭력, 탈북 여성의 인신매매 위험 등이 심각하다고 하고, 북한 정권의 인권에 대한 인식 변화를 위해서는 국제사회가 함께 북한을 압박하고 설득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올해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Commission of Inquiry) 설립 10주년이자, 세계인권선언 75주년을 맞아 국제사회가 북한인권 문제에 대해 더욱 크고 분명한 목소리를 내고 연대해 나갈 것을 촉구했다.


또한, 최근 미국 정부가 북한인권특사를 지명한 것을 환영하며, 향후 동 특사와 긴밀히 협력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박용민 다자외교조정관은 1월 31일 폐회사에서 북한 여성의 인권 상황이 그간 국제사회에 충분히 알려지지 않은 점을 지적하고 북한여성 인권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을 환기하기 위해 유엔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또한, 북한의 인권상황에 유의미한 변화가 없는 점을 우려하고, 보편적 가치로서 인권을 존중하는 우리 정부의 정책 기조에 따라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회의는 유엔 인권 전문가와 국내외 시민사회, 탈북민 등이 모여 열악한 북한인권 상황에 대한 경험과 의견을 나누고 국제사회의 관련 논의 동향 등을 공유하며, 북한인권 상황에 대한 국내외적 관심을 높이는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


우리 정부는 올해에도 북한인권 문제에 대한 유엔 등 국제사회의 관심을 제고하고, 북한의 심각한 인권 상황을 제대로 알리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다.

배너
배너





오늘의 詩

더보기


배너